스크랩2012.07.30 18:00


[미디어오늘] 기사원문보기 >>

 

 

 


 

쿠데타 일으켜도 미국이 허락하면 대통령, 그 비참한 아이러




[인터뷰] 영화 ‘미국의 바람과 불’ 김경만 감독 






김경만 감독. ⓒ연합뉴스






한국 사회는 한 때 밥에 우유를 말아먹고 버터나 치즈를 발라 먹던 적이 있다. 요즘은 아예 밥 대신 빵을 먹는다. 식습관이 바뀐 만큼 생활도 달라졌다. 영어마을이 생겼고, 어느 대학에선 전 과목 영어수업이 시작됐다. 1990년대 말 외환위기와 2000년대 중반 한미 FTA를 거치며 경제적으로는 ‘달러-월스트리트 체제’로 불리는 미국식 세계질서에 완전히 편입됐다.


그 결과 수많은 한국인이 일자리를 잃고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지만 이들은 오히려 한미동맹을 강조하며 자신들을 사지로 내모는 ‘변화’에 찬성표를 던지고 있다. 26일 개봉한 영화〈미국의 바람과 불〉을 연출한 김경만 감독은 이 같은 ‘아이러니’에 주목, 미국 중심 세계 질서에 대한 한국사회의 맹신을 ‘종미주의 60년’이란 키워드로 풀어냈다.


영화는 한 번의 내레이션도 없이 1950~60년대 대한뉴스와 미군선전영화, 독재정권의 공보처 영상 등 기록필름으로 구성했다. 김 감독은 “지시적 성격이 있는 내레이션은 아무 생각 없이 받아들일 경우 사실로 믿겠지만 떨어져서 보면 사실이 아니다”라며 “영상만으로 국가의 편향된 시선이 빚는 현실과의 충돌과 대비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과거의 기록필름 속에는 국가가 만들고자 했던 국민들의 세계관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후략)




 

>> 기사전체보기


 

 

 

 



 


미국의 바람과 불  An Escalator in World Order

김경만│2011│Digi-Beta│118min│Documentary│7월 26일 개봉!

 

 

 

SYNOPSIS

 

미군이 떠나가면 나라가 불행합니다.

미군이 떠나가면 경제가 흔들립니다.

미군이 떠나가면 사회에 혼란이 옵니다.

우리는 우방 미국과 더불어 함께 살기를 원합니다.

아멘

 

미국 중심의 세계질서에 대한 믿음은,

마치 기독교와도 같았다.

 

 

CONTACT

 

홈페이지 http://worldorder.tistory.com

트위터    @cinemadal (http://twitter.com/cinemadal)

 


Posted by 미국의 바람과 불

댓글을 달아 주세요